Home > 엄마,아빠보세요 > 치과 안무서워

 
 
아이 꿈꾸는 치과에서는 즐거운 이야기가 있습니다.
이제 우리 아이들이 엄마의 손에 이끌려 오는 곳이 아니라
즐거운 경험을 쌓기 위해 스스로 나서서 올 수 있는 치과가 되고자 합니다.
 

 

어린이와 의료진이 마주하여 앞으로의 치과 치료에 대해 설명을 하게 됩니다.

아이가 치과에 적응할 수 있도록 말이죠. 각종 치료 기기들을 접해보는 시간을 가지면서 치과가 무서운 곳이 아니라 어린이의 이를 튼튼하게 해주는 곳이라는 인식을 심어주게 되는 거지요.
응급 상황(치아가 많이 아프거나 부러진 경우)인 경우에는 치료가 우선시 되기도 합니다.
성인의 경우 가장 심한 부위부터 치료를 시작하지만, 아이들은 가장 간단하고 아프지 않은 치료부터 시작하여 치과를 무서워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처음부터 아픈 치료를 하면 아이들은 다음부터 치료를 받기 싫어하게 될 것입니다.
아이들이 치과에 적응을 한다 하더라도 긴장되는 건 어쩔 수 없답니다. 부모님도 치료를 받아 보셨겠지만, 치과치료는 굉장한 스트레스를 동반하거든요.

매일매일 치료해서라도 치료를 빨리 끝내고 싶은게 어머님들의 마음이시겠지만, 자주 치료를 하게 되면 아이들은 치과를 오기 싫어하거나, 치료를 잘 받던 아이들이라도 울거나 움직여서 힘들게 됩니다.
아이들의 치료가 종결되기까지는 부모님의 인내심이 가장 중요한 것 같습니다. 급하게 빨리 하는 것 보다는 우리 아이가 지금 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치과치료를 힘들지 않게 잘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재촉하지 않고 여유롭게 진료를 받으시길 권합니다